버스 화재로 미얀마 이주노동자 20명 사망

탁주-

 

미얀마에서 이주노동자 XNUMX명이 지난 금요일 태국 북서부에서 버스에 화재가 발생해 사망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방콕 포스트는 근로자들이 방콕 인근 공장 지역으로 이동 중이던 중 오전 1.30시 XNUMX분쯤 탁 지방에서 전세 버스가 화염에 휩싸였다고 보도했다.

경찰 대변인인 Krissana Pattanacharoen 대령은 47층 버스에 27명의 미얀마 노동자가 타고 있었고 이 중 XNUMX명은 지옥에서 탈출했다고 말했습니다.

화재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초기 보고서에 따르면 버스 엔진에 결함이 있고 화재가 차량 전체로 빠르게 번졌다고 합니다.

경찰은 화재가 너무 강력해서 사망자를 식별하려면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장에 있던 한 경찰관은 남성과 여성의 시신을 구별할 수 없다고 일간에 전했다.

당국은 화재에서 살아남은 운전자를 인터뷰할 계획이었습니다.

생존자인 Pa Pa Hlaing은 AP 통신에 전화로 사고를 설명했습니다. 그녀는 일부 승객들이 타는 냄새를 맡았지만 외부에서 연기가 나는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에 다시 잠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미얀마에서 온 19세 소년은 “우리가 자고 있을 때 버스 뒤에서 몇몇 사람들이 '불, 불'을 외치기 시작했고 우리가 깨어났을 때 이미 연기가 버스를 채우고 있었다”고 말했다. “우리는 아무것도 볼 수 없었고 숨을 쉴 수도 없었습니다.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버스에서 내리려고 노력했습니다. 우리는 버스 문을 향해 서두르고 있을 뿐이었다. 그 버스에서 어떻게 내렸는지조차 기억나지 않는다. 그냥 아무렇게나 뛰어 다니다 보니 다리 전체에 멍이 들었습니다. 그러다 버스에서 내린 지 XNUMX분 만에 불길이 버스를 삼켰다”고 말했다.

“버스에서 옷이 다 떨어졌어요. 일부 사람들의 여권도 사라졌습니다.” 금요일 오후 탁의 경찰서에 있던 Pa Pa Hlaing이 말했습니다. 그녀는 여권을 잃어버린 사람들은 새로운 문서를 받기 위해 미얀마 국경 마을로 다시 데려갈 것이고, 여권을 아직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계획대로 방콕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승객들이 일본 플라스틱 장난감 제조업체인 토미(태국)가 소유한 공장으로 일하러 가던 중이었다고 말한 Pa Pa Hlaing은 “당분간 일할 필요가 없고 머무를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 그들은 우리가 그곳에서 우리의 옷과 물건을 사는 데 비용을 지불할 것입니다.”

생존자 대부분은 경미한 부상을 입었지만 XNUMX명은 입원했다고 방콕 주재 미얀마 대사관 노동부 사무실에서 일하는 모 아웅 카인(Moe Aung Khine)은 말했다. 그는 자신의 사무실이 희생자 가족들에게 알리고 장례를 준비하고 희생자들에 대한 보상을 협상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Krissana 대령은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미얀마 영사관에 ​​연락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들은 불교도이기 때문에 우리는 그들을 고향에서 종교 의식을 위해 돌려 보내야 합니다.”

금요일에 살해된 노동자들은 이 나라에서 일하기 위해 긴 신규 등록 절차를 통과했으며 합법적인 노동 허가와 입국 허가를 받았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이것은 지난 주에 발생한 두 번째 주요 XNUMX층 버스 사고/문제로, 정기적인 안전 점검이 부족하고 차량을 유지 관리하는 것과 관련하여 여러 명이 사망했습니다.

Adam Judd는 2017년 XNUMX월부터 TPN 미디어의 공동 소유주입니다. 그는 원래 미국 워싱턴 DC 출신이지만 댈러스, 사라소타 및 포츠머스에서도 살았습니다. 그의 배경은 소매 판매, HR 및 운영 관리이며 수년 동안 뉴스와 태국에 대한 글을 써왔습니다. 그는 풀타임 거주자로 XNUMX년 이상 파타야에 거주했으며 현지에서 잘 알려져 있으며 XNUMX년 넘게 정기적으로 방문하고 있습니다. 사무실 연락처 정보를 포함한 그의 전체 연락처 정보는 아래 연락처 페이지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이야기는 Pattayanewseditor@gmail.com으로 이메일을 보내주십시오. 회사 소개: https://thepattayanews.com/about-us/ 연락처: https://thepattayanews.com/contact-us/